척탑병원의
공지와 소식들

홈아이콘척탑병원  >  병원 뉴스

보기
제목 <의료정보 월간지- 김경기 원장님 건강칼럼>
작성자 척탑병원 등록일 2014.03.18 조회수 4493

 김경기 원장님-2.jpg 김경기원장님-3.jpg

 

 

 

 

최근에 각광받는 척추의 비수술적 치료

 근래에 목과 허리 통증 등 척추에 기인한 여러 질환에 대해 비수술적 치료가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이는 수술을 피하고 싶은 환자의 마음과 의학의 발전이 맞물려 나타난 결과로, 비수술적 치료의 치료범위가 확대되고 치료효과가 증대되면서 나타난 현상입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목이나 허리 통증이 시작되면 약물치료나 물리치료, 한방치료 등을 받게 되며  증상이 많이 완화되지만, 통증이 지속되는 일부 환자는 정밀 검사 후 다음 단계의 치료로 넘어가게 됩니다.  여기서 척추의 변성이나 질병의 경중에 따라 비수술적 중재치료 또는 수술적 치료로 치료 방향을 결정하게 됩니다. 

척추는 신경을 중심으로 여러 관절과 인대, 근육이 종합적으로 작용하는 신체의 중심 구조로 MRI 검사를 포함한 정밀검사를 시행하여 정확한 상태를 알지 못하면 적합한 치료방향을 결정하기 어렵습니다.  퇴행성 변성의 정도와 신경의 압박 정도가 심하지 않은 경우 비수술적 치료로 충분한 증상의 완화와 무리없는 일상 생활 복귀를 기대 할 수 있어 신경차단술이나 신경성형술 같은 비수술적 중재치료를 시행하게 됩니다.  대부분의 환자들이 진통제를 신경쪽으로 주사한다고 생각하는데, 자극을 받아 부어있는 신경을 가라앉히고 염증을 유발하는 물질을 완화시키는 약물을 신경 근처에 주입하여 신경의 부종을 감소시키고 통증을 완화시키는 결과를 얻게 되는 것입니다. 

과거에는 경막외 접근이나 추간공을 통한 접근으로 신경차단술을 반복적으로 시행하여 통증을 완화시켰으나, 치료적 접근이 제한되는 병변이 많았고 퇴행성 변성으로 인한 통증에 효과가 한정적이었습니다.  최근 각광받고 있는 신경성형술이 개발되면서 척추 질환 치료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게 되고 비수술적 치료의 중심역할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는 신경자극의 원인이 되는 추간판과 신경사이로 작은 관을 진입시키는 기술로, 이 관을 통해 약을 주입하고, 관을 이용해 신경과 주변 조직의 유착을 박리하는 시술을 하게 됩니다.  한 번의 시술로 여러 분절의 병변 부위에 필요한 양의 약물을 주입할 수 있고,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도달하기 어려웠던 신경과 추간판 사이로 접근이 가능하여 실제 통증의 원인이 되는 병변 부위에 매우 효과적으로 치료를 할 수 있어 환자의 만족도가 아주 높습니다.

현재 척추 질환에 대한 비수술적 치료는 신경성형술을 필두로 꼬리뼈를 통해 내시경을 진입시켜 병변 치료를 하는 꼬리뼈 내시경치료, 추간판 내부에 작은 관을 넣어 플라스마 등을 이용하여 치료하는 고주파 수핵성형술 등 여러 치료법이 소개되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의 발전에 기반한 비수술적 치료의 확대와 발전은 척추 질환에 대한 치료의 중심추를 수술 치료에서 비수술 치료로 기울게 만드는 효과를 가져왔고, 가까운 미래에 효과적인 비수술적 치료법의 발전으로 더 많은 환자들의 고통을 줄여 줄 것으로 확신합니다.

 

  • 이전글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창닫기

이메일 무단 수집거부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 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

제50조 2 (전자우편주소의 무단 수집행위 등 금지)
①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가사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②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하여서는 아니된다.
③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통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 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

제65조 2 (벌칙) 다음 각호의 1에 해당하는 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① 제50조제4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기술적 조치를 한 자
② 제50조제6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영리목적의 광고성 정보를 전송한 자
③ 제50조 2의 규정을 위반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ㆍ판매ㆍ유통 또는 정보전송에 이용한 자
[일부개정 2002.12.18 법률 제06797호]